정부, 공공일자리 156만 개 제공 주력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절차 이번 달 재개

우채윤 기자 승인 2020.05.15 15:03 | 최종 수정 2020.05.16 22:15 의견 0

 


정부는 코로나19로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등 약 60여만개 정부일자리를 신속히 재개하고,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55만개 이상을 추가로 만드는 등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를 제공하는 데 주력한다.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절차를 이번 달부터 재개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4만8천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14일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는 일자리 상실과 노동·고용시장 전반에 양적·질적으로 큰 충격과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며 "긴급 고용과 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마련하기로 결정한 고용안정패키지 대책의 후속조치로 공공부문 중심 일자리 156만개를 긴급히 제공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우선, 그동안 코로나19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와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사업을 신속히 재개한다.

최대한 비대면·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고, 사업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집행상 탄력성을 최대한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청년층의 비대면·디지털 일자리와 취약계층 일자리를 중심으로 직접일자리 55만개 이상을 추가로 만든다. 청년층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이다.

더불어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절차를 이번 달부터 재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4만8천명을 채용해 나갈 계획이며, 5급 공무원 공채와 외교관, 7급 지역인재를 뽑는 국가공무원 1차 시험을 오는 16일, 경찰 공채시험은 30일 실시한다.

홍 부총리는 "일자리 유지와 창출의 주역은 민간의 몫인 만큼, 무엇보다 민간에서 지속적인 일자리가 만들어지도록 내수진작, 투자 활성화, 규제 혁파, 경영 애로 해소 등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발달뉴스 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